"금강산 문제 만나서 풀자" 역제안…대화 테이블 주목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19.10.29 07:55 수정 2019.10.29 09: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김정은 위원장이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한 금강산 문제와 관련해 우리 정부가 어제(28일) 북측에 실무회담을 갖자고 제안했습니다. 현대아산과 함께 금강산 관광 전반에 대해 만나서 새로운 발전 방향을 협의해보자는 건데, 북한이 응할지는 미지수입니다.

김아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정부와 현대아산은 어제 북측 아태평화위와 금강산국제관광국에 각각 통지문을 보냈습니다.

통일부는 우선 편리한 시기에 금강산에서 남북 당국 간 실무회담을 개최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의제로는 북한이 제기한 시설 철거 문제뿐 아니라 금강산 관광 전반을 들었습니다.

정부는 현대아산도 동행할 거라고 통보했습니다.

현대아산은 별도 통지문에서 금강산의 새 발전 방향을 협의하자고 북측에 제안했습니다.

현대아산 측의 새 발전 방향이 무엇인지 구체적 설명은 없었지만, 정부는 어제도 창의적 해법을 언급했습니다.

회담이 성사되면 북한이 염두에 둔 철거 대상이 무엇인지, 금강산 관광의 재개 방안으로 거론되고 있는 개별관광에 대한 북측의 의사를 타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북한이 시설 철거 협의를 남북이 만날 필요가 없는 문서교환 방식으로 제의한 것을 보면, 실무회담에 응할 가능성은 높지 않아 보입니다.

정부의 기대대로 북한이 회담에 응한다면 남북관계에 숨통을 틔우는 계기가 될 수도 있지만, 북한이 대면접촉을 거부한다면 남북관계의 활로를 찾기가 어려울 전망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