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부, 北에 금강산 시설·관광 관련 남북 실무회담 제안

정부, 北에 금강산 시설·관광 관련 남북 실무회담 제안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19.10.28 17: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북한이 금강산의 남측 시설을 철거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정부가 남북 간에 실무회담을 갖자고 북한에 제안했습니다. 편리한 시기에 금강산에서 금강산 관광 문제를 협의하자고 제안했는데 북한의 반응이 주목됩니다.

김아영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가 오늘(28일) 오전 개성 연락사무소를 통해 남북 당국 간 실무회담을 북한에 제안했습니다.

실무회담 제안 통지문은 우리 측에서 통일부와 현대아산이 북측 아태평화위원회와 금강산국제관광국 앞으로 발송하는 형태로 전달됐습니다.

정부는 편리한 시기에 금강산에서 북측이 제기한 문제를 포함해 금강산 관광 문제를 협의하자고 밝히면서 관광사업자가 동행할 것임을 통지했습니다.

현대아산은 별도의 통지문에서 북측이 제기한 문제와 더불어 금강산 지구의 새로운 발전 방향에 대해 협의를 하자고 북측에 제의했습니다.

통일부는 우리 기업 재산권에 대한 일방적 조치는 국민 정서에 배치되고 남북 관계를 훼손할 수 있는 만큼 남북 간 충분한 협의를 거쳐 합리적으로 해결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남북 관계의 모든 현안은 대화와 협의를 통해 해결해 나가야 한다는 것이 정부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은 사흘 전 정부와 현대그룹 앞으로 통지문을 보내 합의되는 날짜에 남측 시설을 철거해가라면서 실무 문제는 문서교환 방식으로 합의하자고 통보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