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금강산서 편리한 시기' 실무회담 개최 제의"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19.10.28 10:35 수정 2019.10.28 12: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부 "금강산서 편리한 시기 실무회담 개최 제의"
북한이 금강산의 남측 시설을 철거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정부가 남북간 실무회담을 갖자고 북한에 제안했습니다.

정부는 통일부와 현대아산이 오늘(28일) 오전 개성 연락사무소를 통해 북한의 아태평화위원회와 금강산국제관광국 앞으로 각각 통지문을 보내 당국간 실무회담을 편리한 시기에 금강산에서 개최하자고 제안했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아태평화위원회 앞으로 보낸 통지문에서 북한이 제기한 문제를 포함해 금강산관광 문제를 협의하자고 밝히면서, 관광사업자가 동행할 것임을 통지했다고 밝혔습니다.

현대 아산은 금강산국제관광국 앞으로 보낸 통지문을 통해 북측이 제기한 철거 문제와 함게 금강산 지구의 새로운 발전방향에 대한 협의를 제안했습니다.

통일부는 우리 기업 재산권에 대한 일방적 조치는 국민 정서에 배치되고 남북관계를 훼손할 수 있는 만큼 남북간 충분한 협의를 거쳐 합리적으로 해결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금강산 관광 문제를 풀어나갈 창의적 해법을 모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금강산 지역은 관광지역으로서의 기능뿐만 아니라 이산가족의 만남의 장, 사회문화 교류의 공간이라는 3개의 기능적인 공간으로 구성돼 있다"면서 이를 종합적으로 고려하면서 창의적 해법을 모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변인은 북측이 답하지 않거나 문서 협의 입장을 유지할 경우에 대한 정부 입장을 묻는 기자 질문에 북측의 반응을 기다봐야할 것이라면서 예단해 말씀드리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정부는 금강산 관광 문제는 당국간 만남을 필요로 한다는 입장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대변인은 또 당국간 실무회담은 보통 국장급을 상정하고 있다면서 북측과 구체적인 협의가 진행이 되면 이 부분에 대해서도 말씀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