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전략폭격기 B-52, 동해 상공 작전…북중러 동시 겨냥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19.10.27 19: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핵무기를 탑재할 수 있는 미 공군의 B-52 전략폭격기 두 대가 최근 동해 상공에서 작전활동을 전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해외 군용기 추적사이트인 '에어크래프트 스폿'(Aircraft Spots)에 따르면 B-52H 스트래토포트리스 전략폭격기 두 대가 지난 25일 공중급유기 KC-135R 세 대의 지원을 받으며 대한해협과 동해 등지에서 작전을 수행했습니다.

이 폭격기들은 괌 앤더슨 공군기지에서 이륙했습니다.

B-52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전략핵잠수함(SSBN)과 함께 미국의 '3대 핵전력'으로 꼽히는 대표적인 전략자산입니다.

B-52가 한반도 인근에 출현한 것은 북한에 대한 경고 메시지라는 해석과 함께 최근 동해 일대까지 연합훈련 반경을 넓힌 중국과 러시아에 대한 직접적인 견제 행보라는 관측도 제기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