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검찰, 최순실 빌딩 판 뒤 19억 체납처분 면탈 혐의 수사

검찰, 최순실 빌딩 판 뒤 19억 체납처분 면탈 혐의 수사

홍순준 기자 kohsj@sbs.co.kr

작성 2019.10.26 14: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검찰, 최순실 빌딩 판 뒤 19억 체납처분 면탈 혐의 수사
검찰이 박근혜 정부의 비선 실세 최순실씨가 100억원대 빌딩을 팔면서 19억원의 양도소득세를 내지 않았다는 국세청 고발에 따라 최씨의 딸 정유라씨의 휴대전화를 압수하는 등 본격 수사에 나섰습니다.

중부지방국세청은 올해 초 최씨가 서울 미승빌딩을 100억원대에 매각한 뒤 양도소득세 19억원을 내지 않았고, 이 과정에서 정유라씨가 매각대금을 빼돌린 걸로 보인다며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어제 정씨가 입원해 있는 병원을 찾아 휴대전화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정씨 측은 스트레스로 인한 건강악화로 지난 23일 난소 제거 수술을 받고 병원에 입원하고 있는 상태에서 검찰이 무작정 압수수색을 진행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검찰은 정씨 남편에게 병실 방문을 알린 뒤 밖에서 대기했으며, 정 씨가 자발적으로 문을 열어줘 여성수사관이 참여한 가운데 압수수색을 벌였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