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WFM 주식 매입 자금 일부, 조국 계좌서 이체 정황

조국 "WFM 주식 매입한 적 없어"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19.10.23 22:48 수정 2019.10.23 23: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23일) 열린 영장심사에서는 검찰과 정경심 교수 측이 WFM 주식 매입 경위를 두고 치열하게 다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정 교수가 이 주식을 차명으로 사들였다면서 특히 주식을 매입한 날 조국 전 장관의 계좌에서 정 교수 측으로 돈이 이체된 정황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박원경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기자>

검찰이 정경심 교수에 대해 적용한 혐의 중에는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주식 취득과 범죄수익 은닉 혐의가 있습니다.

지난해 1월 말, WFM의 미공개 정보를 입수해 주식 12만 주가량을 동생과 차명으로 매수한 뒤 동생 집에 주식 실물로 보관해왔다는 내용입니다.

검찰은 오늘 영장심사 때 이 주식 매입 자금의 출처를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정경심 교수 측이 주식을 매입한 날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조국 전 장관의 계좌에서 정 교수 측으로 돈이 이체된 정황도 공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 교수 측이 해당 주식을 장외에서 당시 시세보다 2억 원가량 싸게 샀다는 정황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SBS가 조 전 장관에게 해당 주식 매입과 계좌 이체 사실 여부 등을 묻자 조 전 장관은 자신은 WFM 주식을 매입한 적이 없다고 답했습니다.

검찰은 정 교수가 조 전 장관의 계좌를 관리하며 스스로 돈을 이체한 것인지, 아니면 조 전 장관이 부인의 요청을 받고 자금을 보내준 것인지 확인할 방침입니다.

검찰은 또 정 교수가 조 전 장관의 5촌 조카 등과 주식 매입과 WFM의 목표 주가 등을 언급하는 내용의 통화 녹음 파일도 공개하면서, 정 교수가 해당 주식을 차명으로 소유한 증거라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영상취재 : 박진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