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수사 대상 의원에 '공천 가산점 추진' 논란

이호건 기자 hogeni@sbs.co.kr

작성 2019.10.22 20:55 수정 2019.10.22 22: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 4월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과 관련해서 한국당은 수사를 계속 거부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오늘(22일) 나경원 원내대표가 비공개회의에서 수사 대상에 오른 의원들에게는 공천 가산점을 주겠다고 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여기에 황교안 대표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는데, 논란이 예상됩니다.

이호건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대통령 국회 시정연설 직후 열린 한국당 의원총회.

조국 전 장관 의혹을 파헤친 의원들 표창장 수여식을 마친 뒤 비공개회의로 전환되자 나경원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 충돌 의원들에 대한 가산점 얘기를 꺼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패스트트랙 수사 대상에 오른 의원들에게 공천 가산점 주도록 황교안 대표에게 건의했고 황 대표는 당 공천심사위 소관이라며 확답하지는 않았지만, 의견을 전달하겠다며 긍정적으로 답했다는 겁니다.

패스트트랙 충돌로 수사 대상에 오른 의원 110명 중 한국당 의원은 60명인데, 이들은 현재 당 지침에 따라 일체의 검찰 소환에 응하지 않고 있습니다.

하지만 일부에서 검찰 기소로 자칫 내년 총선 공천받는 데 차질이 생길 수 있다는 걱정이 커지자 이를 안심시키려고 오늘 발언이 나온 것으로 보입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국정감사가 모두 종료되고 난 다음에 패스트트랙 수사에 제가 가서 임할 것이라는 말씀을 다시 한번 의원님들께 드렸고요.]

한국당 지도부는 패스트트랙 자체도 불법이었고 그 충돌 과정에서 당에 헌신한 의원들 챙기는 게 뭐가 문제냐고 했지만, 법 위반 혐의에 오히려 공천 가산점이라는 이익을 준다면 유권자들이 어떻게 볼지 논란이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이병주, 영상편집 : 위원양)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