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두산 나와라" 키움, 5년 만 한국시리즈 진출…이정후 MVP

이성훈 기자 che0314@sbs.co.kr

작성 2019.10.17 23: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프로야구 키움의 '가을 돌풍'이 한국시리즈까지 이어지게 됐습니다.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SK에 완승을 거두고 3연승으로 5년 만에 한국시리즈에 올랐습니다.

이성훈 기자입니다.

<기자>

1회 김하성의 두 차례 수비 실수 때문에 위기에 몰리고도 실점을 막은 키움은 3회부터 막강한 화력을 앞세워 주도권을 장악했습니다.

투아웃 이후에 이정후와 박병호가 연속 적시타를 터뜨렸고, 4회에는 원아웃 3루에서 김규민의 1루 선상 땅볼을 파울이 되기를 기다리지 않고 집어 든 SK 1루수 로맥의 선택 덕에 1점을 추가했습니다.

5회에는 원아웃 만루에서 샌즈가 밀어내기 볼넷, 송성문과 김규민이 차례로 적시타를 만들어 대거 5점을 추가해 승부를 갈랐습니다.

5회 투아웃까지 1점만 내준 선발 요키시에 이어 5명의 구원투수들이 후반부를 무실점으로 틀어막고 10대 1 승리를 지켰습니다.

키움은 2007년 두산 이후 12년 만에 플레이오프를 3연승으로 통과하며 2014년 이후 5년 만에 한국시리즈에 올랐습니다.

[이정후/키움 외야수, 플레이오프 MVP (타율 0.533) : 한국시리즈 진출해서 너무 기쁘고요, MVP도 받아서 더 기쁜 것 같고, 젊은 패기로 한 번 도전해보겠습니다.]

후반기부터 극심한 타격 부진에 시달린 SK는 플레이오프 3경기 내내 안타를 치지 못한 간판타자 최정을 비롯해 타선의 부진으로 3연패 탈락의 수모를 당했습니다.

키움은 오는 22일부터 정규리그 우승팀 두산과 한국시리즈에 돌입합니다.

(영상편집 : 우기정)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