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릴레오서 왜곡된 인식 담긴 성희롱…유시민 사과

엄민재 기자 happymj@sbs.co.kr

작성 2019.10.17 11: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진행하는 유튜브 방송에서 한 출연자가 성희롱 발언을 했습니다. 어제(15일) 그 방송이 나간 뒤에 오늘 유시민 이사장이 진행자로서 바로 잡지 못한 것이 잘못이라고 사과했지만, 비판이 계속 쏟아지고 있습니다.

엄민재 기자입니다.

<기자>

문제의 발언은 정경심 교수 자산 관리인 김경록 씨에 대한 KBS 인터뷰 보도를 비판하던 도중에 나왔습니다.

한 패널이 KBS 기자와 검찰의 관계를 설명하는 과정에서 실명을 언급하며 이런 발언을 했습니다.

[장용진/아주경제 기자 : ○○○ 기자를 그 일반 검사들이 되게 좀 좋아하는 검사들이 많아서 술술술 좀 이렇게 슬쩍 많이 흘렸어요.]

다른 패널이 기자와 검사의 관계로 좋아하는 것 아니냐고 묻자 이렇게 말했습니다.

[장용진/아주경제 기자 : 그럴 수도 있고 본인은 이제 그 검사는 뭐 다른 마음이 있었을지는 모르겠고 여하튼 간에….]

생방송 중 나온 이 발언에 문제가 있다는 실시간 댓글이 있었고, 진행자인 유시민 이사장도 방송 말미에 사과했습니다.

[유시민/노무현재단 이사장 : 오해의 소지가 아마 있을 것 같아요. 자칫 이게 그 성희롱 발언으로 받아들여질 수도 있거든요.]

하지만 해당 패널의 사과 발언은 이렇게 이어졌습니다.

[장용진/아주경제 기자 : 사석에서 좀 많이 하는 얘기여서…. 제가 의도는 하지 않았습니다만 저 혹시 불편함을 드렸다면 제가 사과드리겠습니다.]

KBS 기자협회와 노조는 성명을 내고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문제의 발언은 "명백한 성희롱" 이며 "취재 현장에 있는 여기자들에게 어떤 상처가 되는지 고민해 보라"고 비판했습니다.

유시민 이사장은 오늘 다시 입장문을 통해 "진행자로서 곧바로 바로잡지 못한 것은 큰 잘못"이라며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태도를 다잡겠다"고 사과했습니다.

한 경제신문 기자인 해당 패널도 SNS를 통해 자신의 발언이 불찰이 있었다고 해명했습니다.

다만 여성 기자가 여성성을 이용해 취재한다는 생각이 그렇게 만연해 있었을 것이라고는 미처 생각하지 못했다는 말을 덧붙였습니다.

한국여기자협회는 성명을 통해 문제의 발언이 여성 기자와 여성 직업인의 인권과 명예를 훼손하는 사안이며, 유 이사장도 사실상 방관했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방송을 한 알릴레오 유튜브 방송을 통해 공식 사과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영상편집 : 최혜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