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중단 없이 개혁"…'외압 의혹' 간부 면담엔 논란

임찬종 기자 cjyim@sbs.co.kr

작성 2019.10.16 20:14 수정 2019.10.16 22: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그럼 대통령의 지시에 검찰은 어떻게 움직이고 있는지 대검찰청 나가 있는 취재기자를 연결해서 물어보겠습니다.

임찬종 기자, 오늘(16일) 검찰이 중단 없이 개혁을 추진하겠다, 이런 이야기를 했네요.

<기자>

네, 대검찰청은 오늘 대통령 지시에 앞서 검찰 개혁을 중단없이 추진하겠다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냈습니다.

엄정한 내부 감찰을 통해 스스로 정화하고 수평적 내부 문화를 정착시키겠다고 밝혔습니다.

대검 관계자는 최근 법무부에서 감찰 관련 훈령 개정안에 대해 의견을 물어왔다며, 그동안 내부 감찰이 부족하다는 의견이 있었던 만큼 법무부와 협의해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외부 인권 전문가를 중심으로 대검에 인권위원회를 설치해 내부 문화 전반을 재점검하겠다고도 밝혔습니다.

법무부는 오늘 우리법연구회에 소속됐던 판사 출신인 한동수 변호사를 대검 감찰본부장으로 임명했는데, 검사 출신이 아닌 만큼 더욱 엄정하게 감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앵커>

그런데 대통령이 오늘 검찰 인사를 총괄하는 검찰국장과 법무부 차관, 특정 간부 두 명을 만난 것을 두고 검찰 안에서는 여러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면서요.

<기자>

네, 논란이 되는 것은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만난 법무부 간부 두 명이 조국 전 장관 수사와 관련해 이른바 '수사 외압 의혹'을 불렀던 인물들이기 때문입니다.

대통령과 면담한 김오수 법무부 차관과 이성윤 검찰국장, 두 사람 모두 지난달 조국 전 장관 취임식 날 서로 다른 대검 간부 두 명에게 수사팀 교체를 각각 제안했었습니다.

두 사람은 개인적 아이디어를 제시한 것뿐이라고 해명했지만, 두 사람이 같은 날 비슷한 의견을 전달했다는 점에서 조직적 외압 시도 아니냐는 의혹도 불거졌습니다.

검찰 내부에서는 대통령이 법무부에 지시하는 것은 지극히 정상이지만, 하필이면 수사 외압 의혹을 받았던 간부들에게 힘을 실어주는 모양새를 취한 것에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는 분위기도 있습니다.

(현장진행 : 편찬형, 영상취재 : 김용우, 영상편집 : 박정삼)  

▶ "강력한 檢 자정 방안 직접 보고"…대통령, 법무차관에 지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