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춘재 "9살 초등생도 성폭행 살해"…추가 범행 4건 확인

배정훈 기자 baejr@sbs.co.kr

작성 2019.10.15 12:19 수정 2019.10.15 17: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화성 연쇄 살인사건 피의자 이춘재가 과거 초등생도 성폭행 후 살해했다고 자백한 걸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일단 이 씨의 DNA가 확인 5건에 대해서만 성폭행과 살인 혐의로 입건한 뒤 추가 조사를 통해 범행을 입증해나가기로 했습니다.

배정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화성 연쇄 살인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은 오늘(15일) 이춘재가 자백한 14건을 처음 공개했습니다.

당초 알려진 화성 연쇄 살인 사건 10건 외에 화성 초등학생 실종 사건 등 추가 범행 4건이 포함됐습니다.

초등학생 실종사건은 지난 1989년 7월 경기 화성군 태안읍에 살던 9살 김 모 양이 학교에서 귀가 중 사라진 것으로 김 양이 입고 있던 치마와 책가방이 5개월 뒤 발견되기도 했습니다.

이춘재는 김 양을 성폭행한 뒤 살해하고 시신을 암매장했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나머지 3건은 1987년 12월 수원 여고생 살인사건, 1991년 1월 청주 여고생 살인사건, 같은 해 3월 청주 주부 살인사건입니다.

경찰은 일단 DNA가 검출된 화성 3, 4, 5, 7, 9차 사건만 성폭행과 살인 혐의를 적용해 이 씨를 피의자로 입건했습니다.

경찰은 DNA가 확인되거나 수사를 통해 범행이 확실하다고 판단되는 사건에 대해 추가 입건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그동안 모방범의 범행으로 알려져 있던 8차 사건의 경우 국과수 증거물 감정 작업이 완료된 이후 입건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