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집회 놓고 또 불거진 '숫자 공방'…왜?

SBS 뉴스

작성 2019.10.04 17: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주영진의 뉴스브리핑]

인터뷰를 인용보도할 때는 프로그램명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은 SBS에 있습니다.

■ 방송 :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 월~금 (14:00~16:00)
■ 진행 : 주영진 앵커
■ 대담 : 김성완 시사평론가, 정태근 전 국회의원
--------------------------------------------

● 또 불거진 '숫자 공방'…왜?

-김성완 시사평론가
"집회 규모 커진 건 文 정부 반감 커졌다는 의미"
"집권 여당, 내년 총선 쉽지 않겠다고 생각해야"
"'서초' vs '광화문' 두 집회는 결이 달라"
"노 전 대통령에 대한 기억이 서초집회로 이어져"

-정태근 전 국회의원
"숫자 거론은 군중정치 의도"
"정당들, 집회에 관여하면 안 돼"
"거리정치를 의회정치에 이용해선 안 돼"
"집권당, 거리정치 편승하면 안 돼"

※ 자세한 내용은 동영상으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SBS 뉴미디어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