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김포 돼지 모두 사들여 '정밀 검사'…정부 특단 대책

남주현 기자 burnett@sbs.co.kr

작성 2019.10.04 07:20 수정 2019.10.04 08: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부가 경기도 파주와 김포 일대 돼지를 모두 없애기로 했습니다. 일단 수매해서 도축하거나 검사에서 문제가 발견되면 살처분한다는 계획입니다.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한 특단의 대책을 내놓은 것인데 효과를 기대해봐야겠습니다.

보도에 남주현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이틀 동안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파주에서만 3건, 김포에서 1건 추가 확진돼 확진 농가는 모두 13곳이 됐습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다시 확산세로 돌아서자 농림축산식품부는 발생 농장 반경 3㎞ 내 돼지를 모두 살처분하는 것 외에 고강도 추가 대책을 내놨습니다.

파주와 김포의 모든 돼지를 대상으로 수매 신청을 받은 뒤 수매한 돼지를 정밀 검사해 안전한 돼지만 도축하기로 했습니다.

기존 살처분 대상 농가는 수매 대상에서 제외되고, 수매되지 않은 돼지는 살처분됩니다.

이 대책이 시행되면 파주와 김포의 돼지는 한 마리도 남지 않을 전망입니다.

정부는 또 도축장과 관련 차량 등을 집중 소독하기 위해 경기-인천-강원의 일시 이동중지명령을 6일 새벽 3시 30분까지 48시간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야생 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양성반응앞서 비무장지대 내 야생 멧돼지 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처음 확인돼, 북한으로부터 유입됐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게 됐습니다.

경기도 연천군 비무장지대 우리 측 남방한계선에서 북쪽으로 1.4㎞ 지점에서 발견된 야생 멧돼지 사체에서 혈액을 채취해 검사한 결과 바이러스 양성 반응이 나온 것입니다.

활동성이 큰 야생 멧돼지가 감염 매개체로 확인될 경우 방역 범위를 더 넓혀야 하기 때문에 작업에 어려움이 예상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