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당 129mm' 폭우 쏟아진 삼척…바닷가 마을 쑥대밭

조재근 기자 jkcho@sbs.co.kr

작성 2019.10.04 07:55 수정 2019.10.04 08: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태풍이 몰고 온 비구름에 강원도 삼척에는 시간당 129mm라는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지기도 했습니다. 조용했던 바닷가 마을이 하룻밤 새 쑥대밭으로 변했고, 주민들은 목숨을 건진 것만도 다행이라고 말할 정도였습니다.

조재근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기자>

강원도 삼척시 원덕읍 갈남2리 산에서 떠내려온 흙과 자갈, 뿌리째 뽑힌 커다란 나무가 마을을 덮쳤습니다.

옹기종기 모여 있던 주택 8채는 지붕만 남았습니다.

물길이 이어진 아랫마을, 마을 안 길은 하천으로 변했습니다.

복개천이 막히고 도로 위로 물이 넘치면서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도로변에 세워뒀던 승용차들은 흙 속에 파묻혔고, 집은 부서지거나 흙과 자갈로 메워져 버렸습니다.
삼척 태풍 미탁 피해갑자기 밀려온 물살이 주택의 벽체를 뚫고 방안까지 들이닥쳤습니다.

바닥에 흙과 자갈이 쌓이면서 지붕까지의 높이가 1m 정도에 불과합니다.

삼척시 원덕읍에는 최고 시간당 83mm의 비가 내렸고, 인근인 궁촌리에는 시간당 129mm의 물 폭탄이 쏟아져 500mm에 가까운 누적 강수량을 기록했습니다.

[심각합니다, 심각해. 완전 뭐…]

주민들은 거센 물살에 제대로 걷는 것조차 힘들어 옥상으로 대피한 뒤 119 구조대가 오기만을 기다렸습니다.

[이정하/태풍 피해 주민 : (파이프 기둥) 끌어안고 있다가 물이 더 많이 나와요. 그래서 할 수 없이 이제는 죽으면 죽고 살면 살고 저쪽 집 지붕 위로 (부인을) 억지로 끌고 갔지. 둘이 팔을 붙들고.]

날이 밝아 다시 찾은 집은 그야말로 뻘밭으로 변해버렸습니다.
삼척 태풍 미탁 피해[김동홍/태풍 피해 주민 : 다 망가지고 하나도 쓸 것 없죠. 전부 다 그럴 거예요, 아마. 차도 자가용도 두 대 날아가 버리고.]

이 마을에서만 주택 55채가 침수되거나 매몰돼 111명이 이재민이 됐고, 삼척시 오분동에서는 산사태로 집 안에 있던 77살 김 모 할머니가 목숨을 잃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