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여자 화장실 앞에서 '묻지마 폭행'…CCTV 속 용의자 추적

여자 화장실 앞에서 '묻지마 폭행'…CCTV 속 용의자 추적

경찰 "20대 군인 추정 용의자 추적"

제희원 기자 jessy@sbs.co.kr

작성 2019.09.30 20:48 수정 2019.09.30 21: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얼마 전 경기도 일산의 한 상가에서 한 30대 여성이 모르는 남성으로부터 마구 폭행당했습니다. 여자 화장실로 온 남성이 갑자기 주먹을 휘둘렀다는데 경찰이 용의자를 쫓고 있습니다.

제희원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2일 새벽 1시 반쯤 경기도 일산 마두동의 한 상가 건물 3층, 모자를 눌러 쓴 남성이 주위를 살피더니 여자 화장실 쪽으로 향합니다.

잠시 뒤 계단 출입구로 황급히 달려가다 뭔가 여의치 않은 듯 다시 엘리베이터 쪽으로 몸을 숨깁니다.

일면식도 없는 30대 여성을 마구 때리고 달아나려던 순간 CCTV에 찍힌 모습입니다.

피해 여성은 화장실에서 일을 보고 나오다 문 앞에 서 있던 남성에게 머리와 얼굴을 무차별 폭행당했습니다.

무차별 폭행은 1분 넘게 계속됐습니다.

가까스로 몸을 피한 피해 여성이 남편이 있던 노래방으로 달려갔고 곧바로 여성의 남편이 뛰쳐나와 남성의 행방을 쫓았지만, 이미 도망친 다음이었습니다.

머리 등을 크게 다친 여성은 정신과 치료까지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이 남성과 함께 있던 일행의 인상착의를 바탕으로 용의자가 20대 군인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상가 입주 상인 : 일산에 나이트클럽이 여기밖에 없어요. 군인들 여기서 내려오는 것도 많이 봤고요. 많이 오시던데….]

경찰은 건물 CCTV와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용의자를 쫓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김준희, VJ : 이준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