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규직 전환 14.9% '직원 친인척'…"교통공사 사장 해임"

정규직 전환 14.9% '직원 친인척'…"교통공사 사장 해임"

서울시, 재심의 청구 방침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19.09.30 20:40 수정 2019.09.30 21: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해 서울교통공사에서 비정규직이 일반직으로 전환되는 과정을 놓고 채용 비리 의혹이 불거졌었는데, 오늘(30일) 감사원이 사장을 해임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직원의 친인척이 상당수라는 점, 전환 과정에 제대로 된 평가가 없었다는 점을 확인한 것인데 서울시는 강력 반발했습니다.

김아영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3월 서울교통공사는 무기계약직 1천285명을 일반직으로 전환했습니다.

이 가운데 상당수가 공사 임직원들의 친인척이라는 논란이 일자 감사원이 감사에 나서 1년 만에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감사 결과 1천285명 가운데 192명, 14.9%는 재직자와 4촌 이내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무기계약직 등은 일반직보다 간소한 절차로 채용되는데 일정한 검증 없이 전환한 것도 지적됐습니다.

기존 직원이 추천을 해 면접만 거친 친인척 등 45명, 아예 평가 없이 채용된 사망한 직원의 유가족 1명 등 46명이 모두 일반직이 됐습니다.

지난해 교통공사의 일반직 공채 경쟁률은 66.2 대 1을 기록했습니다.

일반직 전환이 신규채용 기회를 박탈하는 결과로 이어졌다며 감사원은 김태호 공사 사장의 해임 등을 서울시에 통보했습니다.

이에 대해 서울시는 무기계약직의 경우 이미 검증을 거친 공사의 직원인 만큼 일반직 전환에 별도 검증은 불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강태웅/서울시 행정1부시장 : 잘못된 사실관계와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라는 시대적, 역사적 과제에 대한 이해 부족에 기반하여…]

서울시는 또 감사 결과 위법적인 채용 비리가 없었다는 점은 확인됐다면서 감사원에 재심의를 청구한다는 방침입니다.

(영상취재 : 한일상·양두원, 영상편집 : 이재성)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