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조국 딸 '재택 인턴' 진술 의혹…정경심, 언론 보도 반박

조국 딸 '재택 인턴' 진술 의혹…정경심, 언론 보도 반박

검찰, 정경심 소환 막판 조율 중

전형우 기자 dennoch@sbs.co.kr

작성 2019.09.30 20:23 수정 2019.09.30 21: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런 가운데 검찰은 조국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를 언제 불러서 조사할지 계속 조율하고 있습니다. 정 씨는 자신의 딸이 집에서 인턴 활동을 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오늘(30일) 강하게 반박했습니다.

이 내용은 전형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딸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허위 인턴 의혹과 관련해 일부 언론은 조 장관 딸이 검찰 조사에서 "집에서 인턴 활동을 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인터넷으로 자료조사를 하는 등 자택에서 인턴 활동을 했다"는 겁니다.

2주 간의 인턴 활동 기간이 미국 대학 진학에 활용되는 AP 시험 기간과 겹친다는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 씨는 자신의 SNS를 통해 강하게 반박했습니다.

정 씨는 딸의 인턴 활동과 관련해 일부 언론에 보도된 내용이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하면서 "답변을 하지 않는다고 해서 그 내용을 사실로 단정해서는 안 된다" 또, "침묵한다고 보도가 진실이라는 뜻은 아니"라고 덧붙였습니다.

검찰은 정경심 씨 측과 소환 일정을 막판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모펀드의 핵심 관계자인 조 장관의 5촌 조카가 구속기한 만료로 이번 주 목요일 기소될 예정이어서 그전에 정 씨 조사가 필요한 만큼 이르면 내일 정 씨가 소환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검찰은 앞서 정 씨가 공직자가 아니라서 소환 일정을 사전에 공개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주용진, 영상편집 : 이승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