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홍성서 첫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방역 벨트' 뚫리나

박찬근 기자 geun@sbs.co.kr

작성 2019.09.29 13:17 수정 2019.09.29 13: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충남 홍성서 첫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방역 벨트 뚫리나
농림축산식품부는 오늘(29일) 오전 충남 홍성군 광천읍의 한 돼지 도축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확진은 물론, 의심 사례가 서울 이남 충청권에서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방역 당국은 신고 이후 인력을 급파해 주변을 통제하는 한편, 전면적인 소독 조치에 나섰습니다.

이곳에서 혈액 샘플을 채취한 뒤 경북 김천에 있는 농림축산검역본부로 가져가 정밀검사를 거쳐 아프리카돼지열병 여부를 가리게 됩니다.

검사 결과는 이르면 오늘 중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의심 사례가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확진된다면 지난 17일 이후 발생 건수는 모두 10건이 됩니다.

또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최종 판명된다면 인천, 경기, 강원으로 이어지는 중점 방역 선이 뚫렸다는 의미여서 큰 파장이 예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