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파업 장기화 우려…노사 갈등 감정싸움으로 번져

박찬근 기자 geun@sbs.co.kr

작성 2019.09.29 09: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국GM 파업 장기화 우려…노사 갈등 감정싸움으로 번져
임금협상을 둘러싼 한국 GM의 노사 갈등이 감정싸움으로 번지면서 노조 파업이 장기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옵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지부에 따르면 한국GM 노조는 내일 중앙쟁의대책위원회를 열고 후속 투쟁 지침을 정합니다.

한국GM 노조는 이번에도 추가 파업을 이어간다는 내용의 투쟁지침을 정할 가능성이 높은 상황입니다.

앞서 한국GM 노조는 전면·부분파업을 반복하면서 사측을 압박했으나 오히려 노사 갈등은 더욱 깊어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한국GM 노사는 지난 19일 오후 사측과 한달여 만에 임금협상 단체교섭을 재개했으나 입장차를 전혀 좁히지 못했습니다.

이에 노조는 지난 24일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 GM 카허 카젬 사장 등 경영진 퇴진 운동에 돌입한 상태입니다.

노조는 지난 26일 조합원들에게 보낸 소식지를 통해 사측 태도에 강한 불만을 표현하며 사측이 오히려 파업을 부추긴다는 주장을 했습니다.

또 노조는 "카허 카젬 사장은 본사 지시사항이라며 노조와 대화하지 말라고 지침을 내리면서 갈 데까지 가자고 했다"며 "장기전으로 가면 노노 갈등을 일으켜 사측이 유리하다고 판단하는 짓"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한국 GM은 추가 파업이 있더라도 노조 요구안을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경영상황이 정상화되지 않은 상황에서 기본급 인상, 성과급 지급, 인천 부평2공장의 지속가능한 발전 전망 계획 제시 등 노조의 요구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것입니다.

한국 GM 관계자는 "노조에 교섭 요청을 했으나 추가 협상안 제시를 요구하면서 이에 응하지 않아 답답한 상황"이라며 "현재로서는 회사에서 내놓을 만한 제시안이 없다"고 전했습니다.

한국GM 노조는 지난달 20일부터 부분 또는 전면 파업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