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버츠 다저스 감독 "류현진 최종전 등판 후 PS 선발 순서 결정"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19.09.28 10:43 수정 2019.09.28 15: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로버츠 다저스 감독 "류현진 최종전 등판 후 PS 선발 순서 결정"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포스트시즌 선발 투수 등판 순서가 내일(29일) 류현진의 최종전 등판 후 결정됩니다.

다저스를 취재하는 MLB닷컴의 켄 거닉 기자가 어제 SNS에 소개한 내용을 보면,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이날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경기를 앞두고 "류현진의 내일 등판이 끝난 뒤 선발 투수들과 상의해 순서를 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류현진은 내일 새벽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오라클 파크에서 열리는 샌프란시스코와의 경기에서 올해 정규리그 마지막으로 등판합니다.

클레이턴 커쇼는 전날 샌디에이고 파드리스를 상대로 포스트시즌을 앞둔 최종 테스트를 마쳤습니다.

28일엔 워커 뷸러가 샌프란시스코전에 등판합니다.

로버츠 감독은 커쇼, 뷸러, 류현진 세 명의 선발 투수와 구원 투수 9명 등 모두 12명의 투수로 10월 4일 막을 올리는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5전 3승제)를 준비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그는 디비전시리즈 선발 순서는 세 선발 투수의 얘기를 들어보고 결정하겠다고 말을 아꼈습니다.

류현진의 등판이 끝나야 의견을 종합할 수 있습니다.

다저스의 상징인 커쇼와 떠오르는 강속구 투수 뷸러는 충분히 쉬고 홈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디비전시리즈 1차전에 등판할 수 있습니다.

'몬스터' 시즌을 보낸 류현진도 나흘 쉬고 닷새 만에 1차전 마운드에 오를 수 있습니다.

로버츠 감독은 디비전시리즈의 상대 팀과 세 선발 투수의 상대 전적, 현재 컨디션 등을 고려해 선발 등판 순서를 짤 계획입니다.

거닉 기자는 작년 지구 우승 결정전과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7차전 등 중요한 단판 대결에서 두둑한 배짱을 보인 뷸러를 1선발, 홈에서 강한 류현진을 2선발, 원정에서 큰 경기를 많이 치른 베테랑 커쇼를 3선발로 예상하기도 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