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MLB 데뷔 7년 만에 홈런 폭발…시즌 13승 유력

정희돈 기자 heedon@sbs.co.kr

작성 2019.09.23 07:52 수정 2019.09.23 07: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류현진, MLB 데뷔 7년 만에 홈런 폭발…시즌 13승 유력
안내

We only offer this video
to viewers located within Korea
(해당 영상은 해외에서 재생이 불가합니다)

LA 다저스의 류현진 투수가 메이저리그 진출 후 첫 홈런을 기록했습니다.

콜로라도전에서 동점 솔로 홈런을 날렸는데, 여기에 안정된 투구까지 선보이며 시즌 13승에 도전하고 있습니다.

홈경기에 등판한 류현진 투수, 1회 첫 타자 트레버 스토리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았지만 2번 타자 개럿 햄슨에게 솔로 홈런을 맞고 말았습니다.

그러나 류현진은 나머지 두 타자를 우익수 플라이와 삼진으로 처리하며 1회를 넘겼습니다.

이어 2회와 3회·4회·5회 콜로라도 타선을 모두 삼자범퇴로 처리하며 안정된 투구를 이어갔습니다.

이어 5회에는 상대 투수의 변화구를 노려 쳐 직접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동점 솔로홈런을 쏘아 올렸습니다.

류현진의 메이저리그 진출 후 7시즌 만에 나온 첫 홈런입니다.

다저스는 이어 코디 벨린저가 만루홈런을 날려 5대 1로 역전을 했고, 류현진 투수는 6회까지 홈런 1개 포함 4안타 1실점 삼진 7개로 호투하고 있어 시즌 13승이 유력해 보입니다. 

※ 저작권 관계로 서비스하지 않는 영상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