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0mm 물폭탄에 차량 고립…제주 3,300여 가구 정전

JIBS 김동은 기자

작성 2019.09.23 07:11 수정 2019.09.23 08: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태풍 타파의 위력을 가장 먼저 겪은 제주에선 700mm에 달하는 물폭탄이 쏟아지기도 했습니다. 도로가 무너지고, 3천여 가구가 정전으로 불편을 겪었습니다.

JIBS 김동은 기자입니다.

<기자>

거대한 파도가 해안가를 집어삼킬 듯 덮칩니다.

만조 시간대와 겹쳐 해안마을까지 위협합니다.

순간 최대 풍속은 시속 146km로, 지난 태풍 링링 때보다 강했습니다.

제가 서 있기도 힘들 만큼 강한 비바람이 계속되면서 이번 태풍의 위력을 실감케 하고 있습니다.

강풍에 건물 외벽이 무너지고, 태양광 패널과 간판이 떨어지는 등 200건이 넘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도로 한쪽 10여m 구간이 폭격을 맞은 듯 완전히 무너졌습니다.

계속된 비에 지반에 약해져 석축이 붕괴된 것입니다.

[양순옥/제주 서귀포시 : 우지직 소리가 나서 차량이 사고 난 줄 알고, 창문을 열어보니까 여기가 다 무너져 내리더라고요.]

한라산 어리목에 70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지는 등 제주 전역에서 하루 종일 비바람이 계속됐습니다.

도로가 침수돼 차량이 고립되고, 일부 구간이 통제되기도 했습니다.

제주 전역에서 3천300여 가구가 정전됐지만 피해 복구에는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양순백/제주 서귀포시 : 불편하지. 냉동실에 음식 넣어둔 게 썩어버릴까 봐 걱정이지. ]

현재까지 접수된 침수와 강풍 피해는 100건 정도로 파악되지만, 강한 비바람에 망가진 비닐하우스와 밭작물 침수는 집계조차 되지 않은 상태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