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음식점 조개젓서도 'A형 간염 바이러스' 검출

홍순준 기자 kohsj@sbs.co.kr

작성 2019.09.20 16: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세종시 음식점 조개젓서도 A형 간염 바이러스 검출
세종시 한 음식점에서 제공한 조개젓에서 A형 간염 바이러스가 검출됐습니다.

세종시는 최근 실시한 역학조사 결과 시내 일반음식점에서 손님에게 제공한 조개젓에서 A형 간염 바이러스 유전자를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시는 역학적으로 연관성이 있는 A형 간염 환자 4명이 공통으로 이용한 음식점에서 조개젓 등 시료를 채취해 분석했습니다.

시는 이 음식점에서 제공·보관 중이던 조개젓을 전량 수거해 폐기하고, 조개젓 유통경로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이 음식점을 이용한 주민 가운데 현재까지 추가 환자가 발생하지는 않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시는 환자가 추가로 발생할 경우에 대비해 접촉자 관리를 철저히 할 방침입니다.

올해 들어 세종시 인구 10만 명당 A형 간염 발생률은 121.50명으로, 전국 평균치인 29.17명보다 4배가량 많습니다.

오늘 기준 A형 간염 확진자는 361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20배 이상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습니다.

시 관계자는 "질병관리본부에서 A형 간염 주요 원인으로 오염된 조개젓을 지목한 만큼 시민께서는 안전성이 확인될 때까지 조개젓 섭취를 자제해달라"며 "예방 접종을 하고, 개인위생 관리도 철저히 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