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다로운 퍼트도 '쏙쏙'…김지현, 첫날 '단독 선두'

서대원 기자 sdw21@sbs.co.kr

작성 2019.09.19 21: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국내 여자골프 올포유-레노마 대회 첫날 김지현 선수가 무려 11언더파를 몰아치며 단독 선두에 올랐습니다.

김지현에게는 뭘 해도 다 '되는 날'이었습니다.

아이언샷은 똑바로 핀을 향했고 까다로운 퍼트도 쏙쏙 들어갔습니다.

김지현은 버디만 11개로 11언더파 61타를 쳐 4타 차 선두에 올랐습니다.

2년 전 이정은이 세운 역대 18홀 최소타 기록에 딱 1타 모자랐습니다.

올 시즌 1승이 있는 신인 임희정은 108m 거리에서 짜릿한 샷 이글을 기록하며 단독 2위에 올랐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