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감학원 진상 규명 특별법 오늘 발의

권지윤 기자 legend8169@sbs.co.kr

작성 2019.09.19 21:00 수정 2019.09.19 22: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1960~70년대 사회 정화를 명분으로 국가가 운영했던 이른바 소년 판 삼청교육대, 선감 학원 사건에 대해 진상규명특별법안이 오늘(19일) 발의됐습니다.

법안에는 총리실 산하 위원회 설치와 피해자 지원책 등이 담겼습니다.

피해자들은 오늘 국회에서 증언대회를 열고 "가족 있는 아이들까지 무차별적으로 끌려가 강제 노역과 폭행에 시달렸고 많은 사망자도 발생"했다며 정부의 사과와 진상규명을 촉구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