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이 마약 · 양현석 개입 의혹' 경찰 본격 수사

유수환 기자 ysh@sbs.co.kr

작성 2019.09.16 20:49 수정 2019.09.16 21: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아이돌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인 비아이가 활동 당시 마약을 구매했다는 의혹에 대해 경찰이 본격 수사에 나섰습니다. 소속사였던 YG엔터테인먼트의 양현석 전 대표가 사건을 덮으려 했다는 주장도 나왔었는데 경찰은 조만간 양 전 대표도 불러 조사할 계획입니다.

유수환 기자입니다.

<기자>

YG엔터테인먼트 소속 아이돌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인 비아이, 본명 김한빈 씨의 마약 의혹에 대해 경찰이 본격적으로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김 씨의 마약 관련 의혹이 처음 불거진 것은 지난 6월, 공익 제보자 한 모 씨가 국민권익위원회에 폭로하면서부터입니다.

한 씨는 지난 2016년 8월, 마약 투약 혐의로 자택에서 긴급 체포된 뒤 비아이에게 대마초를 건넨 적이 있다고 진술했지만 8일 뒤 3차 경찰 조사에서 김 씨와 대마초와 관련해 SNS로 대화를 나눈 건 맞지만 대마초를 건네지 않았다고 말을 바꿨습니다.

이후 침묵하던 한 씨는 지난 6월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당시 진술을 번복하도록 회유, 협박했다고 권익위에 제보했습니다.

[방정현/한 씨 측 변호사 : 자기 소속 연예인들이 수사기관에 가는 것이 너무 싫다며 충분히 사례하고, 변호사도 선임해줄 테니, 진술을 모두 번복하라고 강요 또는 회유를 했다고 하더라고요.]

오늘(16일) 한 씨를 조사한 경찰은 이번 주 안에 김 씨를 불러 수사할 예정입니다.

또 양 전 대표도 소환해 진술 번복 요구 등 실제 수사 개입한 적이 있는지 확인할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 김명구, 영상편집 : 김호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