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댄스 스포츠+스트릿 댄스 '콜라보 무대'…엔딩 독무의 주인공은?

SBS 뉴스

작성 2019.09.15 22: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집사부일체 댄스 스포츠+스트릿 댄스 콜라보 무대…엔딩 독무의 주인공은?
상승형재와 신성록이 환상의 댄스 콜라보 무대를 선보였다.

15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콜라보 댄스 무대를 선보이는 상승형재와 일일 제자 신성록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상승형재와 신성록은 거듭된 연습으로 녹초가 되었다. 특히 신성록은 "드라마 <배가본드> 액션보다 더 힘들다"라며 어려움을 토로했다.

이를 보던 이승기는 "형 얼굴을 보면 아침보다 살이 빠졌다"라며 "지금 입은 티가 명품인데 난닝구가 됐다. 땀에 절었다"라고 거들었다.

신성록은 "지금 완전히 패닉 상태에 빠졌다. 누굴 위한 연습인지 모르겠다"라며 "내일도 연습할 시간이 있냐"라며 걱정했다.

이에 제작진은 "그래서 우리가 도움을 드리고자, 특수효과 찬스를 제공하겠다"라며 댄스 퀴즈 대결을 제안했다. 그리고 퀴즈 대결의 결과 스트릿 댄스팀이 승리해 에어샷의 특수효과 찬스를 얻게 됐다.

이때 사부들은 중대 발표가 있다고 밝혔다. 사부 박지우는 "지금 임팩트가 조금 부족하다. 그래서 엔딩 독무대를 추가했다. 스페셜한 엔딩을 위해 독무대를 추가할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그리고 독무를 맡을 주인공은 무대에서 공개하겠다고 했다.

공연 당일. 무대에 오르기 전 마지막 리허설을 가졌다. 상승형재와 신성록은 연습 때와 달리 실수를 해 사부들의 걱정을 자아냈다.

특히 댄스 스포츠팀은 오프닝부터 차차차를 맡은 이승기와 신성록이 서로의 타이밍도 제대로 맞추지 못해 사부를 근심케 했다.

잠시 후 댄스동아리 회원들이 입장을 시작했다. 이에 상승형재와 신성록은 초조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리고 드디어 댄스 콜라보 무대가 공개되었다.

이상윤은 리허설에서 했던 실수를 만회하고 극에 몰입해 격정적인 연기로 오프닝을 화려하게 장식했다. 완벽한 오프닝 무대에 사부와 제자들도 환호했다.

다음은 제이블랙 사부의 무대. 댄스 동아리 회원들은 열광했다. 이에 제이 블랙은 여유롭게 팬서비스까지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제이 블랙의 리드로 시작된 스트릿댄스 무대. 육성재와 양세형까지 가세해 파워풀만 무대를 선보였다. 특히 이들은 리허설에서 맞추지 못했던 등장 타이밍까지 완벽하게 맞췄다.

이어지는 무대는 이승기와 신성록의 차차차. 파트너와의 호흡과 박자 맞추기가 중요한 무대였다. 이에 두 사람은 무대 시작 전 잔뜩 긴장한 모습을 드러냈다. 하지만 이내 무대가 시작되고 무대 뒤에서의 긴장했던 모습은 완전히 사라졌다.

이승기와 신성록은 전문 댄서 부럽지 않은 모습으로 무대에 완전히 몰입했다. 또한 연습 때 애를 먹었던 스텝까지 완벽하게 소화해 감탄을 자아냈다.

이후에는 제이 블랙과 박지우, 두 사부의 독무가 펼쳐졌다. 댄스 끝판왕들의 무대에 관객들은 열광했다. 흡사 종교 행사를 보는듯한 환호가 시선을 모았다. 그리고 마지막 모든 댄서들이 함께 엔딩을 장식했다.

그리고 마지막 스페셜 엔딩 독무. 독무의 주인공은 이상윤이었다. 이상윤은 그동안의 몸치라는 이미지를 완전히 벗고 댄서로서 당당한 모습을 펼치며 큰 박수를 받았다.

무대가 끝나고 사부와 댄서들은 서로를 격려하며 완벽한 무대를 자축했다. 이상윤은 "방송을 보신 분들은 알겠지만 저에게는 많이 버거운 업무였다. 그런데 어젯밤에 희한하게 10대 때의 설렘을 느꼈던 거 같다. 그래서 너무 좋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신성록은 "멤버는 아니지만 참여하게 됐는데 정말 잊지 못할 경험이었다. 감사하다"라고 했다. 그리고 양세형은 "다른 거 다 필요 없고 춤을 볼 줄 아는 너희들 때문에 즐거웠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마지막으로 사부 박지우는 "우리나라 댄스 파워가 이 정도였다는 걸 기억해 달라. 그리고 함께해준 댄서들에게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SBS funE 김효정 에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