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유재석X하하, 아재 듀오 '슈퍼-X' 결성…신곡 Hollywood로 X세대 소환

SBS 뉴스

작성 2019.09.15 22: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런닝맨 유재석X하하, 아재 듀오 슈퍼-X 결성…신곡 Hollywood로 X세대 소환
유재석과 하하가 아재 듀오를 결성했다.

15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런닝맨 팬미팅 런닝구 프로젝트의 현장이 공개됐다.

이날 유재석은 하하와 함께 스페셜 커플 무대를 선보였다. 미션을 통한 벌칙으로 준비하게 된 유재석과 하하. 이들은 아재 듀오 <슈퍼-X>로 거듭났다.

특히 커플 무대는 제작진의 개입 없이 두 사람의 순수한 기획으로 이뤄진 무대. 이에 두 사람은 자신들에게 어울리는 곡을 받기 위해 전 작곡가 임광욱(디바인 채널)을 만났다.

하하는 "이 분은 세계적으로 노는 분이다"라며 임광욱을 소개했다. 이에 유재석은 "히트곡이 어떤 게 있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임광욱은 "방탄소년단 불타오르네, 엑소의 많은 곡을 작업했다"라고 말했다. 이에 유재석은 갑자기 자리에서 일어나 인사를 해 폭소를 자아냈다.

유재석은 "사실 우리도 뭘 해야 할지 모르겠다. 막막. 최근에는 남성 듀오도 별로 없다. 어떻게 하면 좋겠냐"라고 물었고, 작곡가는 이들에게 어울릴만한 곡을 추천했다.

이후 두 사람은 완성도 높은 무대를 위해 녹음과 안무 연습으로 시간을 보냈다. 드디어 공연 당일. 두 사람은 리허설도 진짜 무대처럼 열심히 했다. 이에 전소민은 "재석 오빠, 소란하고 할 때 보다 훨씬 신나 보인다"라고 했다. 그러자 유재석은 "그렇다. 거긴 내가 객원가수고 여기는 메인. 여기가 내 주요 그룹이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슈퍼-X>는 신곡 <Hollywood>을 최초 공개했다. 이들의 곡은 올드스쿨 리듬에 스탠드 마이크를 이용한 댄스가 돋보였다. 또한 이들은 X세대를 대표하는 춤을 완벽 소환해 관객들의 환호를 자아냈다.

또한 이들이 열창한 신곡은 오는 22일 음원 사이트를 공개되어 수익금은 전액 기부될 예정으로 밝혀져 훈훈함을 자아냈다.

(SBS funE 김효정 에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