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횡령 혐의' 조국 5촌 조카 공항서 체포…수사 속도

구속영장 청구 방안 검토

이현영 기자 leehy@sbs.co.kr

작성 2019.09.14 20:09 수정 2019.09.14 22: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과 자녀들이 투자한 사모펀드가 적법하게 운영이 된 건가 아닌가, 이 문제를 풀 핵심 인물인 조국 장관의 5촌 조카가 오늘(14일) 새벽에 인천공항으로 들어와서 기다리던 검찰 수사관들한테 체포됐습니다. 조국 장관 가족이 펀드에 어떻게 투자를 하게 된 건지 또 투자하는 곳을 알았는지 여부를 캐물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현영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조국 장관의 5촌 조카 조 모 씨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의 혐의로 체포했다고 밝혔습니다.

조 씨는 가족과 함께 괌을 출발해 오늘 새벽 5시 40분쯤 인천공항에 도착했는데, 검찰은 공항에서 곧바로 조 씨를 체포한 뒤 서울중앙지검으로 압송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조 씨가 어떤 목적으로 괌에 갔는지와 상세한 귀국 경위에 대해서는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조 씨는 조 장관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 펀드를 운용하는 코링크 PE의 실질적인 운영자라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조 씨는 사모펀드 투자 의혹이 불거진 지난달 말 코링크PE 이 모 대표 등과 함께 해외로 출국했습니다.

이후 해당 펀드가 투자한 가로등 점멸기 업체 대표 최 모 씨와의 통화 내용 녹취록이 공개되기도 했습니다.

검찰은 조 씨를 상대로 조 장관 가족이 펀드에 투자하게 된 경위와 조 장관 가족이 투자처를 알았는지 등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조 씨에 대해 내일 밤늦게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또 지난 11일 구속영장이 기각됐던 코링크PE 이 대표와 가로등 점멸기 업체 대표를 다시 불러 조사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태훈, 영상편집 : 원형희)

▶ '펀드 핵심' 조국 5촌 조카 조사 중…관건은 '돈 행방'
▶ 野 "비리 실체 드러날 것"…與 "자진 귀국, 수사 지켜봐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