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김홍영 검사 묘 찾은 조국…"檢 조직 문화 전반 개선"

노동규 기자 laborstar@sbs.co.kr

작성 2019.09.14 20:21 수정 2019.09.14 22: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조국 장관은 오늘(14일) 자신은 검찰 개혁 문제에 몰두하겠다는 입장을 다시 분명히 했습니다. 상사에 폭언에 시달리다가 목숨을 끊은 검사의 묘소를 찾아가서, 추석 이후에 젊은 검사들 얘기를 듣고 검찰의 조직문화 전반을 바꾸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소식은 노동규 기자입니다.

<기자>

검은색 정장에 넥타이를 맨 조국 장관이 고 김홍영 전 검사의 묘를 찾았습니다.

김 전 검사는 33살이던 지난 2016년 5월 업무 스트레스와 검사 직무에 대한 압박감을 유서에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검찰 감찰 결과 직속 상관인 김 모 부장검사가 김 전 검사에게 상습적 폭언과 인격 모욕을 한 사실이 드러났고 김 부장검사는 해임됐습니다.

하지만 조 장관은 당시 징계를 받은 김 전 검사의 상사 가운데 승진한 사람도 있다며 교육과 승진제도를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조국/법무부 장관 : 부하 교육 차원이라고는 볼 수 없는 (부장검사의) 비위행위로 인해 비극이 발생했던 것입니다. 검찰의 조직문화, 검사 교육 및 승진 제도가 제대로 바뀌어야….]

조 장관은 연휴가 끝나면 검찰 조직 문화 전반을 개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조국/법무부 장관 :교육과 승진 문제를 쭉 한 번 살펴보고 어떻게 개선되어야 하는 게 좋을지도 검토를 하고, 그 과정에서는 특히 평검사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참배를 마치고 추모공원을 떠나는 조 장관에게 취재진이 몰려 자택 하드디스크 교체 의혹 등을 질문했지만 조 장관은 일체의 답을 하지 않았습니다.

(영상취재 : 박영준 KNN, 영상편집 : 박진훈)

▶ 野 "비리 실체 드러날 것"…與 "자진 귀국, 수사 지켜봐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