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서울시 "태풍 오면 하천변 산책 자제, 빗물받이 덮개 제거"

서울시 "태풍 오면 하천변 산책 자제, 빗물받이 덮개 제거"

홍순준 기자 kohsj@sbs.co.kr

작성 2019.09.04 16: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서울시 "태풍 오면 하천변 산책 자제, 빗물받이 덮개 제거"
서울시는 제13호 태풍 '링링'이 접근함에 따라 비상체계를 가동한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진희선 행정2부시장 주관으로 25개 자치구 부구청장과 대책 회의를 열어 침수 취약지역, 급경사지, 노후 축대, 옹벽, 공사장 임시 시설 등을 점검하고 정비하기로 했습니다.

빗물펌프장, 수문, 하천, 하수관로 등 방재 시설 가동상태도 점검 대상입니다.

여름철 폭염 대책으로 펼쳤던 그늘막은 접거나 묶어두고 가로등, 신호등, 고층 건물 창문, 노후 지붕, 간판의 상태도 확인하도록 했습니다.

시는 오는 7일부터 서울이 직접적인 태풍 영향권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모든 행정력을 동원한다는 계획입니다.

시민들에게도 하천변 산책 자제, 침수 방지시설 설치, 빗물받이 덮개 제거, 외출 자제 등을 요청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