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존수영 수업 강조…'배움 사각지대' 놓인 시각장애 어린이들

이아리따 PD, 조제행 기자 jdono@sbs.co.kr

작성 2019.09.02 16: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시각장애인은  
물에 빠지면 
어떡해요..?”
이미지 크게보기
“햇빛 정도는 감지되는데 그 이외엔 전혀 안 보여요.
물에 들어가면 방향을 어디로 가야 할지 모르니까,
물이 더 있는 쪽으로 들어갈 수 있으니까 무서워요.”

- 신원근(12) / 서울맹학교 6학년
이미지 크게보기
4살 때 뇌종양으로 시력을 잃은 신원근 어린이.
원근이는 지구온난화를 해결하기 위해
과학자가 되고 싶은 꿈 많고 정의로운 아이입니다. 

그런 원근이가 조오금 무서워하는 게 있다면
바로 물. 
이미지 크게보기
“우리 아이들도 생존수영을 배워야 하는데
기존 수영장들은 안전을 책임질 수 없다며
받아주지 않더라고요.”

- 김태은(45) / 20년 째 시각장애 어린이를 가르치고 있는 교사

세월호 참사 이후 교육부가 나서서 
학생들의 생존수영 수업을 권고하고 있지만
배우고 싶어도 배울 수 없는 시각장애 아이들.
이미지 크게보기
오늘 원근이는 특별한 곳에 왔습니다. 
원근이가 다니는 서울맹학교 아이들 전체가
생존수영을 받는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대한적십자사 선생님들과 특전사 독수리부대원이 아이들과 1:1로 짝을 이뤄
기초적인 수영법을 가르쳐줍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귀에 물이 들어가서 조금 힘들었지만 재밌어요!
물에 뜨니까 나뭇잎이 된 것 같아요.”

- 신원근 / 수영 꿈나무

신나게 물장구 치는 원근이를 보면 알 수 있듯,
사실 시각장애인이라고 모두 물을 무서워하거나 
수영을 할 수 없는 건 절대 아닙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아직은 시각장애인을 위한 
생존수영 수업이 충분하지 않습니다. 
이 시각장애 어린이 생존수영 수업도 
저희가 처음 한 것으로 알고 있어요.”

- 김현기(50) / 대한적십자사 서울지사 수상 안전 강사 봉사회 회장
이미지 크게보기
장애인의 올림픽, 패럴림픽 공식 종목에도 
수영이 들어가 있고
우리나라엔 뛰어난 시각장애인 수영 선수도 
여럿 있습니다. 

안타까운 건 시각장애인이
물과 가까워질 수 있는 기회가 부족하다는 것입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즐거운 물놀이를 위해서도,
안전을 위해서도 꼭 알아야 할 생존수영.
장애가 있다고 예외가 될 수는 없습니다. 

시각장애인 아이들이 
안전하게 물놀이를 즐길 수 있는 기회가 
더 많이 주어졌으면 좋겠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세월호 참사 이후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생존수영 수업이 강조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배우고 싶어도 배울 수 없는 사각지대의 아이들이 있습니다. 바로 시각장애 어린이들입니다.

스브스뉴스가 만난 서울맹학교 6학년 신원근 어린이도 그중 하나입니다. 물에 들어가면 방향을 알기 어려워 두려움을 느낀다는 신원근 군. 다행히도 원근 어린이가 다니는 서울맹학교는 최근 어렵사리 생존수영 수업 기회를 얻었습니다. 스브스뉴스가 그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책임 프로듀서 하현종 / 프로듀서 조제행 / 연출 이아리따 / 촬영 정훈 / 편집 정혜수 / 내레이션 박성민 인턴 / 조연출 강정아 인턴 / 촬영 협조 서울맹학교 / 제작지원 대한적십자사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