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서 안 팔리는 가리비 '저가 공세'…국내 양식업 타격

G1 김도환 기자

작성 2019.08.28 21:15 수정 2019.08.28 21: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후쿠시마 원전 사태 이후 일본산 농수산물의 안전성에 대해 걱정이 많지요. 그런데도 일본산 가리비 수입은 크게 늘어서 국내 양식업계가 큰 타격을 받고 있습니다.

너무 싸게 수출해서 제대로 경쟁도 해볼 수 없다는데, G1 김도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양양 동산항 앞바다에서 막 건져 들어온 양식 가리비입니다.

씨알부터 맛, 안전성까지 최상품이지만 요즘 제값 받기가 어렵습니다.

일본산 가리비의 저가 공세 때문입니다.

동해산의 생산 원가 마지노선은 1kg에 1만 1천 원인데 일본산은 그것보다 절반도 안 되는 값에 들어오는 경우도 있습니다.

품질을 떠나 가격 경쟁이 되지 않습니다.

업계에서는 후쿠시마 원전 사태 이후 자국 내 소비가 어려워진 일본이 저가 수출로 돌아섰기 때문으로 보고 있습니다.

[김동일/강원도 바다양식협회 북부지회장 : 일본 내 소비가 안 되다 보니까 생산한 걸 팔기는 팔아야 하는데 한국에 밀어내다시피 하는 거고, 그 비용을 도쿄 전력이 국가 보조금을 가지고 어민 지원을 하니까…]

원전은 후쿠시마에서 터졌는데 그사이 동해안 가리비 양식 업자는 3분의 1로 줄었습니다.

[김영화/강원도 양양군 수산항 : 가리비 양식이 안 되는 게 판로가 없으니까. (포기하시는 건가요?) 가리비 키워도 팔지도 못하는데, 일본산이 연간에 몇천 톤씩 들어오니까.]

지난해 일본산 가리비는 6천250톤이 수입됐습니다.

원전 사고 전인 2010년 1천687톤의 4배 수준입니다.

수입 금지 지역이 아닌 북해도를 중심으로 생산된 데다 워낙 싼 가격이다 보니 수입량이 급증한 것입니다.

양식 업계에서는 국내 업계의 보호뿐 아니라 국민의 먹거리 안전성을 위해서라도 검사와 검역, 통관 조치를 제대로 해달라고 국민 청원을 진행 중입니다.

(영상취재 : 유세진 G1, 그래픽 : 박주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