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조국 의혹' 전방위 압수수색…조국, 사퇴설 일축

김기태 기자 KKT@sbs.co.kr

작성 2019.08.27 17:09 수정 2019.08.29 11: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이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습니다. 조 후보자 딸의 논문이나 장학금과 관련된 대학들 그리고 사모펀드, 웅동학원 등에 대해서 오늘(27일) 검찰이 전격적으로 압수수색을 벌였습니다. 조 후보자는 "의혹만으로 검찰개혁에 차질이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인사청문회를 거치겠다는 의지를 거듭 강조했습니다.

김기태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오늘 오전, 부산의료원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노환중 원장의 사무실 등을 전격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은 노 원장이 양산 부산대병원 원장 재직 당시 조 후보자의 딸에게 200만 원씩 6번의 장학금을 주는 과정에서 작성된 자료 등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검찰은 조 후보자 딸의 입시 비리 의혹과 관련해 서울대 환경대학원과 모교인 고려대, 논문 특혜 의혹이 있는 단국대 등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했습니다.

검찰은 이 외에도 조 후보자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회사와 후보자 일가가 운영하는 웅동학원 등에 대한 압수수색도 진행하고 있습니다.

조 후보자의 자택은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압수수색에 대해 국민적 관심이 큰 사안으로서 자료확보가 늦어질 경우 객관적 사실관계를 확인하기가 어려워질 수 있다는 점을 고려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조 후보자는 오늘 오후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에 출근하면서 "검찰 수사를 통해 모든 의혹이 밝혀지기를 희망한다"면서도 "진실이 아닌 의혹만으로 법무, 검찰개혁의 길에 차질이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청문회 준비를 성실하게 다 하겠다고 말해 압수수색에 따른 사퇴설을 일축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