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조국 청문회' 놓고 여야 충돌…일정도 못잡은 채 기싸움

'조국 청문회' 놓고 여야 충돌…일정도 못잡은 채 기싸움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19.08.20 12:17 수정 2019.08.20 12: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조국 법무 장관 후보자 청문회를 놓고 여야가 정면으로 충돌하고 있습니다. 아직 청문회 날짜도 잡지 못한 채 기싸움을 벌이고 있습니다.

권란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보수야당들은 조국 후보자를 둘러싸고 불거진 의혹을 하나하나 언급하며 조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특히, 조 후보자의 과거 발언을 들며 공직자로서 부적절하다고 주장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남에게는 가혹한 잣대를 들이대면서 정작 본인과 주변에는 한 없이 관대한 그 이중성, 한 명의 공직자로서 그 모든 기본적인 수준에 미달하는 것입니다.]

바른미래당도 사모펀드 투자, 조세포탈 등의 의혹은 검찰 수사 대상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민주당은 청문회를 정쟁의 장으로 전락시키지 말라며 맞섰습니다.

내일(21일)이라도 청문회를 열어주면 즉시 출석해 모든 의혹 해명하겠다는 조 후보자의 말을 인용해 청문회 일정 합의를 요구했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지명 철회와 자진 사퇴를 압박하기 전에 신속하게 청문회 일정에 합의하고, 후보자를 통해 직접 의혹을 해소하기 바랍니다.]

인사청문회 일정을 두고 어제 합의에 실패한 법사위 여야 간사들은 오늘 다시 만나 조율에 나섭니다.

그러나 이번 달 안에 청문회를 마무리하자는 민주당과 다음 달 초쯤을 제시하고 있는 한국당의 의견이 팽팽히 맞서면서 합의점을 찾기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