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건 美 대북특별대표 오늘 방한…북미 실무협상 전략 조율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19.08.20 06: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비건 美 대북특별대표 오늘 방한…북미 실무협상 전략 조율
대북 실무협상을 총괄하는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20일 오후 한국을 찾습니다.

비건 대표는 오는 21일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카운터파트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한미 북핵협상 수석대표 협의를 합니다.

북한과 미국이 본격적인 비핵화-상응조치 실무협상에 들어가기에 앞서 한미 간 전략을 조율하는 자리가 될 전망입니다.

비건 대표는 같은 날 오후에는 통일부 등 관계부처를 방문해 고위급 인사들과 면담을 한 뒤 22일 서울을 떠납니다.

한미연합훈련 종료 시점에 맞춰 비건 대표가 방한하게 됨에 따라 북미 정상 판문점 회동(6월 30일)때 개최에 뜻을 모았다가 기약 없이 미뤄져 온 북미 실무협상이 곧이어 열릴 가능성에 관심이 쏠립니다.

일각에서는 비건 대표가 한국에 머무르는 동안 판문점 등에서 북측과 물밑 접촉이 이뤄질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비건 대표가 자신이 차기 러시아 주재 미국대사 유력 후보로 거론되는 것과 관련한 입장을 내놓을지도 주목됩니다.

앞서 미국 언론들은 비건 대표가 10월 초 임기를 마치는 존 헌츠먼 주 러시아 대사의 자리로 옮길 수 있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