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여야, '조국 청문대전' 주말 공방…"무분별 공세" vs "내로남불"

여야, '조국 청문대전' 주말 공방…"무분별 공세" vs "내로남불"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19.08.17 16: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여야, 조국 청문대전 주말 공방…"무분별 공세" vs "내로남불"
여야는 주말인 오늘(17일)도 인사청문회를 앞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적격성 여부를 놓고 공방을 이어갔습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야권을 향해 무분별한 정치 공세를 멈추라며 조 후보자를 엄호했고, 보수야당인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조 후보자의 자진 사퇴를 요구했습니다.

정의당과 민주평화당은 일단 조 후보자 청문 과정을 지켜보겠다며 판단을 유보했습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한국당을 비롯한 일부 야당과 보수언론의 조 후보자와 가족들에 대해 아니면 말고 식의 무분별한 폭로성 정치공세가 도를 넘어서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홍 수석대변인은 "아무 문제가 없는 사안에 대해 충분한 사실확인이나 근거제시도 없이 의혹을 제기하는가 하면, 가족관계라는 이유로 무조건 책임을 지라는 '신연좌제'적인 정치공세를 벌이고 있다"며 이를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한국당 김성원 대변인은 논평에서 "74억 원대 사모펀드 투자약정과 위장전입 등 불법 부동산 거래 의혹을 보면 그토록 서민을 위하고 정의로운 사회를 말하던 조 후보자의 내로남불이 만천하에 밝혀진 셈"이라며 "그토록 사랑하는 정의를 위한다면 당장 자진사퇴하라"고 촉구했습니다.

한국당 민경욱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조 후보자 검증은 '사모펀드', '사노맹 활동', '사학비리' 등 '사·사·사 행적 파헤치기'"라며 "혼자 고고하고 깨끗하며 도덕적이고 박식한 척하던 저 후보자가 '사·사·사'의 파고 앞에 한국당 법사위원들의 예봉과 패대기질을 과연 견딜 수 있을까"라고 언급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논평에서 "희대의 '일가족 사기단' 같다"며 "조 후보자는 침묵과 시간 끌기로 의혹을 잠재우려는 꼼수를 버리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에 대한 국민의 배신감과 박탈감이 크다"며 "조 후보자는 SNS로 얼마나 많은 사람을 몰아붙이고 모함하고 비난하였는지 돌이켜보고 그 기준의 일부만이라도 적용한다면 당장 사퇴해야 마땅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청문회가 아직 열리지도 않았는데 이렇게 과열된 것 자체가 문제"라며 "청문회를 지켜보면서 국민 눈높이에서 꼼꼼하게 파악하고 검증한 후에 판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자산 관계를 명쾌하게 해명될 필요가 있고, 민정수석으로서 인사 실패 책임도 있기 때문에 문재인 정부 국정운영에 짐이 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역시 "청문회 결과를 본 뒤 당론을 밝히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