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살아있는 증거다"…日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SBS 뉴스

작성 2019.08.14 13:50 수정 2019.08.14 13: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14일 서울 용산구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이미지 크게보기

14일 서울 용산구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정부 기념식에서 김경애, 이옥선, 이용수 할머니가 기념공연을 보고 있다.

null 이미지 크게보기
14일 서울 용산구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이미지 크게보기

14일 서울 용산구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정부 기념식에서 청아라합창단 어린이들이 공연을 마치고 김경애, 이옥선, 이용수 할머니에게 부채를 선물하고 있다.

14일 서울 용산구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이미지 크게보기

14일 서울 용산구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정부 기념식에서 배우 한지민이 위안부 피해자의 유족들이 어머니에게 보내는 편지를 대독하고 있다.

14일 오전 광주 서구청 앞 평화의소녀상 앞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행사에서 참가자들이 헌화하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14일 오전 광주 서구청 앞 평화의소녀상 앞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행사에서 참가자들이 헌화하고 있다.

구본영 충남 천안시장과 시의원, 시 여성단체협의회원들이 14일 이미지 크게보기

구본영 충남 천안시장과 시의원, 시 여성단체협의회원들이 14일 '기림의 날'을 맞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가 안장된 국립망향의동산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 이곳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54명이 안장 돼 있다.

14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이미지 크게보기

14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동북아역사재단이 주최한 학술회의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학술회의 주제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역사적 과제'로 한중일 학자들이 참여했다.

전북 익산에 있는 사회적 기업인 사각사각은 텀블러와 머그잔을 가져오는 시민에게 소녀상 모형을 나눠주는 행사를 하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전북 익산에 있는 사회적 기업인 사각사각은 텀블러와 머그잔을 가져오는 시민에게 소녀상 모형을 나눠주는 행사를 하고 있다.


(SBS 뉴미디어부/사진=천안시 제공,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