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與, 정미경 '자작극' 발언에 "日 극우파조차 상상 못 할 막말"

與, 정미경 '자작극' 발언에 "日 극우파조차 상상 못 할 막말"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19.08.13 17: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與, 정미경 자작극 발언에 "日 극우파조차 상상 못 할 막말"
더불어민주당은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의 "최근의 한일갈등은 문재인 정부의 자작극"이란 발언을 맹비난하고 나섰습니다.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논평에서 "대한민국 제1야당 지도부 최고위원이 어떻게 이런 발상을 할 수 있냐"며 "아베의 주장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라고 비난했습니다.

이 대변인은 "이쯤 되면 스스로 나서 친일프레임을 뒤집어쓰는 셈"이라며 "한국당과 정 최고위원은 '기승전 정부 탓' 정치공세를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임종성 원내부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소설을 집필할 때도 금기가 있고, 망상에도 넘지 말아야 할 선이 있다"며 정 최고위원의 발언을 비판했습니다.

임 원내부대표는 세월호 비하 발언까지 언급하며 "듣는 국민입장을 생각하라, 한국당 최고위가 일베 게시판은 아니지 않냐"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회 소속 권칠승 의원은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일본 극우파조차도 상상 못 했던 막말과 억지의 종결판"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권 의원은 "끊임없는 막말 릴레이는 한국당 지도부의 역사 인식을 보여준다"며 "문재인 정부 비판과 정쟁을 위해서라면 나라마저 팔아먹을 것 같은 개탄스러운 정신세계에 온 국민이 질색하고 있다는 걸 알아야 한다"고 비난했습니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도 정 최고위원 발언 비판에 가세했습니다.

평화당 홍성문 대변인은 논평을 내어 "허무맹랑한 주장으로 언어도단"이라며 "제1야당의 최고위원이 스스로 '가짜뉴스'의 총본산이 돼 황당무계한 음모론을 유포시키는 데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엄중한 시기에 선동 정치가 웬 말"이라며 정 최고위원을 향해 사과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은 구두 논평으로 "현재의 사태에 대한 정부의 책임을 제대로 묻고 싶으면 근거와 논리를 가지고 대응해야 한다"며 "몽상은 혼자 하는 것이지 공식 석상에서 할 말은 아니"라고 꼬집었습니다.

정 최고위원은 앞서 어제 한국당 최고위에서 "대표적인 일본통인 공로명 전 외무부 장관이 '문재인 정권에 대해 정말 이해할 수 없다, 자작극처럼 보인다'는 말을 했다"며 "이 원로의 말씀이 의미심장하게 느껴진다"고 말했습니다.

정 최고위원은 또 "한미관계에는 어떤 자작극이 등장하겠느냐"며 "우리 정부가 방위비 분담금이 너무 높다며 차라리 미군이 철수하라는 식으로 국민을 선동하기 시작했는데, 미국 스스로 철수하게 만드는 것이 자작극의 핵심이 아닌가"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