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안부, 서울시에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일정 늦춰달라"

행안부, 서울시에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일정 늦춰달라"

홍순준 기자 kohsj@sbs.co.kr

작성 2019.08.08 10: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행안부, 서울시에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일정 늦춰달라"
▲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국제설계공모 당선작 '딥 서피스' 투시도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을 두고 서울시와 대립해온 행정안전부가 '일정을 늦춰달라'며 공식적으로 제동을 걸고 나섰습니다.

정부서울청사 일부가 새 광화문광장 설계안에 포함된 것과 관련해 이견이 좁혀지지 않는 가운데 행안부가 사업을 미뤄달라고 요청함에 따라 당분간 논의 자체도 어려울 전망입니다.

이에 따라 2021년 5월까지 새 광장을 준공하려던 서울시 계획이 차질을 빚게 됐습니다.

행안부는 지난달 30일 서울시에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 관련 협조 요청' 공문을 보내 '사업 일정을 늦춰 충분히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야 한다'는 입장을 전했습니다.

행안부는 공문에서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이 이해관계자를 포함한 국민과 시민의 폭넓은 이해와 지지, 대표성 있는 시민단체와 전문가 참여 속에 추진돼야 한다고 보며 이에 따라 전반적 사업 일정의 조정이 필요하다고 판단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경복궁 월대 발굴조사를 위한 임시우회도로 설치공사 역시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의 총사업비 규모를 포함해 월대 복원사업, 교통 대책 등 국민과 시민의 이해가 부족한 부분에 대해 충분히 설명하고 공감을 얻는 과정이 선행된 뒤 착수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지적했습니다.

행안부는 정부서울청사 입주기관과 어린이집 학부모회 등 이해 관계자들의 불만, 사업 졸속 추진에 대한 시민 사회단체 등의 비판 등 여러 문제를 해결한 뒤에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행안부 관계자는 "시민단체와 언론에서 새 광화문광장 사업비의 투명성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있으며 교통 측면에서도 비판이 있다"고 전했습니다.

"또 내부적으로 의견을 수렴한 결과 입주 기관은 근대건물로서 서울청사의 역사적 가치가 훼손될 수 있다는 우려를, 어린이집 학부모들은 대체시설에 대한 불안을 드러내며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요구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서울시가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을 추진하면서 '일방적으로 너무 앞서나간다'는 행안부 내 불만도 반영된 것으로 보입니다.

이 관계자는 "서울시가 2021년 5월로 일정을 맞추려다 보니 자꾸 합의된 것처럼 이야기가 나왔지만 우리 입장에서는 청사 기능 유지가 더 중요하다"며 "지금까지 문화재청도 참여하는 국가사업에 협조하는 차원에서 서울시와 협의를 진행해왔지만 여러 부정적 여론이 제기돼 시민들의 공감을 얻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봤다"고 말했습니다.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에 대해서는 지난 1월 김부겸 당시 행안부 장관과 박원순 시장이 공개적으로 설전을 벌일 만큼 양측의 입장차가 컸습니다.

당시 서울시가 새로운 광화문광장 설계안을 발표하자 행안부는 '설계안에 정부서울청사 일부 건물과 부지가 포함된 것은 합의된 바 없는 내용'이라며 반발했습니다.

지난 5월 서울시와 행안부가 "큰 틀에서 합의했다"고 밝히면서 갈등은 해결되는 듯 보였지만, 진영 행안부 장관이 지난달 25일 기자간담회에서 "서울시와 논의는 많이 했는데 합의된 것은 없다"고 발언하면서 불협화음을 다시 노출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행안부와 계속 협의를 진행하겠다"며 "국가적 사업인 만큼 성공적 추진을 위해 행안부도 힘을 모아줄 것으로 기대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시와 행안부는 지난 5월 광화문 재구조화 사업과 관련한 큰 틀의 합의를 한 바 있다"며 "10여차례 실무협의를 해 왔고, 행안부가 요청한 세부사항에 대해서도 상당 부분 수용한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서울시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