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트럼프 "韓, 분담금 증액 동의"…정부 "협상 시작도 안 해"

트럼프 "韓, 분담금 증액 동의"…정부 "협상 시작도 안 해"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19.08.08 02:33 수정 2019.08.08 02: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이 이번에 방위비 분담금을 훨씬 더 많이 내기로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우리 정부는 아직 협상 시작도 안 했는데 무슨 소리냐는 입장인데, 미국이 돈 더 내라고 압박에 나선 건 확실해 보입니다.

김혜영 기자입니다.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한국시간으로 어제(7일)저녁 트위터에서 한국이 방위비 분담금 인상에 동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을 '매우 부유한 국가'로 지칭한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이 북한으로부터 보호받는 대가로 미국에 상당히 더 많은 돈을 내기로 했고, 이를 위한 방위비 분담금 협상이 시작됐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기자들과 만나서도 이같은 주장을 반복했습니다.

양국 관계는 매우 좋지만 수년간 분담금이 매우 불공평하다고 느꼈다면서 한국이 훨씬 더 많은 방위비를 내는 데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미군 3만 2천 명이 한국에 주둔하고 있고 약 82년간 한국인들을 도왔지만 사실상 아무것도 얻지 못했다고도 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그러나 분담금 협상이 아직 시작조차 되지 않았고, 따라서 분담금 증액에도 동의한 적이 없다는 입장입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방위비 분담 문제는 곧 개시될 협상에서 논의해 나갈 예정"이라며 "차기 대표 인선도 현재 추진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실상 트럼프 대통령이 협상 개시가 임박한 상황에서 대대적인 인상 압박을 예고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