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여행 제한·올림픽 불참?…與, 아슬아슬한 '반일 드라이브'

여행 제한·올림픽 불참?…與, 아슬아슬한 '반일 드라이브'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19.08.08 02: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여당에서는 일본에 대한 여행 제한은 물론 도쿄 올림픽에 참가하지 말자는 주장까지 나왔습니다. 하지만 과연 일본을 이기는 제대로 된 방법인지 당 안팎에서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권란 기자입니다.

<기자>

여당인 민주당 회의실은 요즘 그야말로 결사 항전 분위기입니다.

특히 당내 일본 특위는 한일 군사정보협정 파기론에 불을 지폈고, 방사능 문제를 고리로 여행 제한 등 초강경 대응을 이끌고 있습니다.

[최재성/민주당 의원 (일본 경제침략대응특위 위원장) : (일본이) 방사능 오염실태에 대해서 계속 축소은폐한 정황들이 있기 때문에 올림픽 문제하고는 별개로 다뤄져야 할 문제라고 봅니다.]

이런 기류 속에 당내에서는 도쿄 올림픽 보이콧 주장까지 나왔습니다.

정부보다 상대적으로 자유로운 정치권이 대일 압박을 위한 전략적 목소리를 낸다는 측면도 있지만 현장에서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옵니다.

[오창희/한국여행협회 회장 (어제, 민주당 현장 회의) : 국민이 자발적으로 하는 부분에 대해선 아무런 이의가 없습니다. (다만) 정치외교적 문제로 민간교류까지 막고 있는 이런 부분들은 좀 자제를 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특히 서울 중구청이 노재팬 깃발을 달았다가 반나절 만에 사과한 것처럼 정치권이나 관이 앞장서는 방식은 역효과를 낼 수도 있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국립외교원은 지난 6월 보고서에서 한일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원칙과 유연성을 동시에 갖추고, 양국에서 반일-혐한 프레임이 반복되지 않도록 갈등관리 메커니즘을 구축해야 한다고 제언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