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北, 한미훈련 반발 담화…"새로운 길 모색할 수도"

北, 한미훈련 반발 담화…"새로운 길 모색할 수도"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19.08.06 07: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北, 한미훈련 반발 담화…"새로운 길 모색할 수도"
북한은 외무성 대변인 명의의 담화를 통해 어제부터 시작한 하반기 한미연합연습에 강하게 반발하며 "새로운 길을 모색하지 않을 수 없게 될 수도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그러면서 "대화로 문제를 해결하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지만, 군사적 적대행위가 계속되는 한 대화 동력은 점점 더 사라지게 될 것"고 밝혔습니다.

외무성 대변인은 "미국과 남조선의 적대행위가 위험 계선에 이른 데 대해 준열히 단죄 규탄한다"며 '원칙적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어 "반발이 있을 것임을 뻔히 알면서도 우리를 자극하고 위협하는 합동군사연습을 기어코 강행하는 저의가 과연 어디에 있는가"라며 "미국과 남조선은 우리가 국가안전의 잠재적, 직접적 위협들을 제거하기 위한 대응조치를 취하도록 떠민 책임에서 벗어나지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조성된 정세는 북미, 남북 이행에 대한 우리 의욕을 급격히 떨어뜨리고 있으며, 앞으로 대화전망에도 좋지 못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외무성 대변인은 우리나라를 향해서는 "그렇게도 '안보위협'에 시달리고 있다면 차라리 맞을 짓을 하지 않는 것이 더 현명한 처사가 될 것"이라고 비난하기도 했습니다.

이번 담화는 오늘 새벽 북한의 미상 발사체 발사에 이어 나왔습니다.

한미연합 훈련에 대한 반발 수위를 높이며 북미 협상에 앞선 기싸움 강도를 높인 것으로 풀이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