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볼턴 "중국과 러시아, 또 무단진입하면 한미 긴밀 협의"

볼턴 "중국과 러시아, 또 무단진입하면 한미 긴밀 협의"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19.07.24 20:23 수정 2019.07.24 22: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23일) 우리나라에 온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우리 외교 안보 담당자들이 오늘 만났는데, 그 자리에서도 어제 영공 침범 문제가 중요하게 다뤄졌습니다. 볼턴 보좌관은 이런 일이 또 생기면 한국과 미국이 긴밀히 협의해 나가자고 했습니다.

이 내용은 김혜영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청와대에서 볼턴 보좌관을 만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어제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들이 한국 방공식별구역, 카디즈에 무단 진입한 사실을 거론했습니다.

정 실장이 우리 측의 단호한 대응 사실을 설명하자 볼턴 보좌관은 앞으로 유사한 상황이 발생하면 양국이 긴밀히 협의하자고 답했습니다.

마침 자신이 한국과 일본을 방문하는 때 중국과 러시아 두 나라가 일을 벌인 데는 전략적 의도가 깔려 있다는 판단도 작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신범철/아산정책연구원 안보통일센터장 :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에 중국과 러시아가 도전하고 있고 따라서 재발할 수 있는 상황이라는 인식 하에서 함께 대응하자는 취지로….]

이런 상황 인식 때문인지 볼턴 보좌관은 정경두 국방,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만난 오늘 일정 내내 한미동맹·한미일 3각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볼턴/美 백악관 NSC 보좌관 : 강력한 한미 동맹을 더 공고히 하는 것이 한미 양측의 주요 목표라고 생각합니다.]

한일 갈등과 관련해서는 외교적 해법을 찾는 게 중요하다고 하다고 했습니다.

상황을 악화하지 말고 대화를 통해 해결하라는 메시지지만 미국의 중재 의사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영상취재 : 김원배·김성일, 영상편집 : 최진화, CG : 최진회)  

▶ '영공 침범' 부인한 러시아 "韓 조종사가 공중 난동"
▶ 명백한 의도적 침범 증거들…"러시아 주장, 헛소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