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靑 "기기 오작동 · 러 사과할 것"…설익은 브리핑 논란

靑 "기기 오작동 · 러 사과할 것"…설익은 브리핑 논란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19.07.24 20:15 수정 2019.07.24 22: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 일에 대해서 청와대가 오늘(24일) 설명을 했는데, 러시아 정부 입장을 정확하게 파악하는 것을 오히려 더 어렵게 만들었습니다. 지금 한국에 와있는 러시아 무관의 말을 빌려 "유감 표명을 했다. 또 기기가 잘못 작동했을 가능성도 거론했다" 이런 말 했는데, 영공을 침범한 적이 없다는 러시아의 공식 입장과 큰 차이가 있었습니다. 결국 청와대는 해명 브리핑까지 해야 했습니다.

전병남 기자입니다.

<기자>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언론에 밝혀지지 않은 내용이 있다며 오늘 오전 브리핑에 나섰습니다.

어제 국방부로 불려 온 러시아 차석 무관의 발언을 공개했는데 "이번 사태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는 러시아 측의 입장이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또 "기기 오작동으로 계획되지 않은 지역에 진입한 것으로 생각한다" "적절한 사과와 유감 표명은 러시아 외교부와 국방부, 언론을 통해 나올 것"이라는 내용도 전했습니다.

영공 침범이 아니라는 러시아의 공식입장이 이미 우리 국방부에 전달됐지만, 윤 수석은 이를 모른 채 오전 브리핑에 나선 겁니다.

오후 4시 넘어 국방부가 러시아의 공식 입장을 공개하자, 윤 수석은 저녁 6시 15분 해명 브리핑에 나섰습니다.

러시아의 공식 입장을 오전에는 보고받지 못했다고 밝혔는데 그러면서도 청와대 차원에서 언제 러시아의 공식 입장을 전달받았는지, 오전 브리핑이 안보실과 협의된 것인지 등에 대해서는 자세한 설명을 하지 않았습니다.

또 러시아 국방장관이 영공 침범을 부인하는 내용의 현지 보도가 어젯밤에 이미 나온 상황에서 오전 브리핑이 혼란을 불렀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러시아 국방장관 입장 관련 보도가 공식 입장이 아니라 무관의 발언 그리고 전문이 공식 입장이라고 말했습니다.

우리로 치면 대령 정도인 러시아 차석 무관의 말을 앞세워 결과적으로 청와대가 설익은 브리핑을 했다는 비판이 나옵니다.

(영상취재 : 유동혁·신동환, 영상편집 : 황지영) 

▶ 靑, '러시아 무관' 발언을 왜 서둘러 소개했나?
▶ '독도 영공 침범'은 한-미-일 공조 시험 노림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