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 구름 몰고 오는 '태풍 다나스', 최대 700mm 뿌린다

공항진 기상전문기자 zero@sbs.co.kr

작성 2019.07.19 20:05 수정 2019.07.19 21: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19일) 8시 뉴스는 우선 태풍 소식부터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제5호 태풍 다나스가 거대한 비구름과 함께 한반도를 향해 성큼 다가오고 있습니다. 태풍은 내일 오전 전남 진도 부근에 상륙한 뒤에 남부지방을 관통해서 내일 밤 동해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입니다. 제주도와 남해안에는 많으면 700㎜의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첫 소식, 공항진 기상전문기자입니다.

<기자>

시속 86㎞의 강풍과 폭우 구름을 몰고 한반도로 북상 중인 5호 태풍 다나스입니다.

힘은 그대로지만 크기는 오히려 커졌습니다.

태풍이 북상하면서 거센 파도가 이는 제주도와 남해 먼바다에는 태풍 경보가 내려졌습니다.

태풍 경보는 내일 대부분의 남부지방으로 확대되겠습니다.

태풍 다나스는 내일 오전 11시쯤 전남 진도 부근 해안에 상륙한 뒤 남부 내륙을 관통해 내일 밤, 동해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입니다.

남해안 수온이 평년보다 낮아 태풍이 에너지를 잃기 때문에 중부지방까지 북상하기는 쉽지 않다는 분석입니다.

문제는 태풍이 몰고 온 거대한 비구름입니다.

곳곳에서 시간당 50㎜가 넘는 폭우가 이어지면서 제주도 산지 강수량은 700㎜, 남해안과 지리산 강수량은 500㎜를 웃돌 것으로 보입니다.

[윤기한/기상청 통보관 : 제주도와 남해안을 중심으로 내일 낮까지 태풍 북상으로 인한 폭우가 예상되니 산사태나 침수피해 등 입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하셔야 합니다.]

해안지방에는 바닷물이 범람할 가능성도 있어서 침수 피해에 대한 대비가 필요합니다.

(영상편집 : 김준희)

▶ [제주 연결] 태풍 접근 알리는 '물폭탄'…발 묶인 운항편
▶ [여수 연결] 장맛비 속 태풍 대비…토요일 정오 최대 고비
▶ [부산 연결] 7개 해수욕장 문 닫았다…선박 일제히 피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