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고노 태도야말로 무례…부적절성 지적·유감 표명"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19.07.19 18: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외교부 "고노 태도야말로 무례…부적절성 지적·유감 표명"
외교부는 오늘(19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남관표 주일 한국대사를 초치한 자리에서 남 대사의 말을 끊고 반박하는 등 결례를 저지른 데 대해 일본 측에 태도의 부적절성을 지적하고 유감을 표명했다고 밝혔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오늘 남관표 대사 초치 시 고노 외무상이 보인 태도야말로 무례했다"면서 "면담이 종료한 뒤에 우리 참석자가 일본 측 태도의 부적절성을 지적하고 유감을 표명했다"고 말했습니다.

일본 측에 유감을 전달한 이는 김경한 주일 한국대사관 정무공사로, 남관표 대사의 지시에 따른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고노 외상은 오늘 남 대사가 모두발언에서 "우리 정부의 구상을 제시한 바 있다"고 하자 "잠깐 기다려주세요"라고 말을 끊었습니다.

고노 외상은 이어 "한국의 제안은 전혀 받아들일 수 없다. 한국 측의 제안이 국제법 위반 상태를 시정하는 해결 방법이 될 수 없다는 것은 이전에 한국 측에 전달했다. 그걸 모르는 척하면서 제안을 하는 것은 극히 무례하다"고 면박을 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