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사 · 회담' 필요성만 공감…정치적 대타협은 없었다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9.07.18 21:08 수정 2019.07.18 21: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그러면 바로 청와대에 취재 기자 연결해서 회동에서 어떤 이야기가 오갔는지 좀 더 알아보겠습니다. 

정유미 기자, 일단 이번 사태 해결책으로 한일정상회담 또 일본의 특사 파견, 이런 이야기가 많이 나온 것 같네요. 

<기자>

황교안, 손학규 두 대표가 한일정상회담 필요하다는 얘기를 했습니다. 

특사 파견은 야당 대표 4명이 다 얘기를 했는데, 약간의 차이가 있었습니다. 

황 대표는 일본은 물론 미국에도 특사를 보내자고 했고 심상정 대표는 조금 신중해야 한다, 일본도 파견한다는 전제가 있어야 한다고 했습니다. 

특사로 누가 적합하냐, 여기에는 손학규 대표는 이낙연 총리 이야기를 했고 정동영 대표는 최상용 전 주일대사 같은 민간 특사도 필요하다고 했습니다. 

이런 주문에 문 대통령은 특사나 정상회담이 해법이 된다면 언제든 가능하다, 하지만 무조건 특사를 보낸다 또 회담한다고 되는 건 아니고 협상 끝에 해법으로 논의돼야 할 거라고 말했습니다. 

필요성에는 공감하지만 지금은 때가 아니라는 얘기입니다. 

오늘(18일) 자리에 배석한 정의용 안보실장은 오는 31일이나 다음 달 1일에 일본이 우리를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하는 발표를 할 거라고 말했습니다. 

<앵커>

오늘 회동이 조금 전 저녁 7시까지 한 3시간 동안 이어진 건데, 지금 꽉 막혀 있는 정국을 풀 만한 어떤 정치적 대타협에 대한 이야기는 나오지 않은 건가요? 

<기자>

예정보다 1시간 더 이야기를 했는데, 내용은 일본 관련 초당적으로 대응하자는 얘기가 사실상 전부였습니다. 

정국 전환점을 만들 정치적 대타협은 없었다, 이렇게 봐야 할 것 같습니다. 

내일이 6월 임시국회 마지막 날인데 추경 처리하자는 여당과 국방장관 해임 건의안 표결하자는 야당, 정면으로 맞서면서 본회의 일정도 아직 안 잡힌 상태입니다. 

만난 것 자체도 물론 의미는 있지만, 지금 국민이 원하는 국회는 싸울 때는 싸우더라도 바깥의 위기에 일치단결해서 실제로 일하고 성과 내는 모습일 겁니다. 

그러면 국민 눈높이에서 보면 다소 아쉬운 결과입니다.   

(영상취재 : 유동혁·신동환, 영상편집 : 최진화, 현장진행 : 이원식) 

▶ '日 보복' 초당적 대응 논의…비상협력기구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