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日 대책' 초당적 대응 시급"…野 "조속한 한일정상회담 필요"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9.07.18 17:02 수정 2019.07.18 17: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日 대책 초당적 대응 시급"…野 "조속한 한일정상회담 필요"
문재인 대통령은 여야 5당 대표와의 회동 모두발언에서 "가장 시급하고 중요한 일은 일본 수출제한 조치에 대한 당장의 대응책, 그리고 우리 주력 제조산업의 핵심 소재 부품들의 일본 의존을 어떻게 줄여나갈 것인지에 대해 지혜를 모아 나가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더 크게는 한일 간 갈등을 조기에 해소하고 양국 간 우호 협력관계를 회복하고 더 발전시킬 방안까지 함께 논의가 이뤄졌으면 한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엄중한 경제 대책으로써 가장 시급한 것은 역시 추경을 최대한 빠르게 원만하게 처리하는 것"이라며 "추경이 시기를 놓치지 않게 협력해 주시고 나아가 소재·부품 문제 대책에 대한 예산도 국회에서 충분하게 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강조했습니다.

당 대표 가운데 가장 처음 모두발언을 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일본 수출규제 조치에 대해 "정부가 별다른 대책없이 말로 국민감정에 호소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황 대표는 일본의 보복을 대비하지 못한 데 대한 외교안보라인의 문책, 또 일본이 경제보복을 꿈꿀 수 없도록 소득주도성장을 비롯한 경제정책의 대전환을 요구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본과 미국에 각각 특사를 파견하고 조속히 한일정상회담을 개최해 탑다운 방식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도 황 대표와 마찬가지로 조속한 한일정상회담과 이낙연 총리 같은 인사의 일본 특사 파견을 촉구했습니다.

손 대표는 한일관계 원로와 외교관, 전문가로 구성딘 범국가적인 대책회의는 물론 범국가적 개헌특위도 만들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이 자리에는 애국이냐 매국이냐 2개의 길만 있다"며 대통령에 힘을 싣기 위해 여야가 일사불란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정 대표 역시 일본에 특사를 파견해야 한다며 정부 특사는 물론 최상용 전 주일대사 같은 민간 특사도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다면 일본과의 안보군사협정 폐기를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특사 파견을 반대하진 않지만 일본도 특사를 파견하는 조건이 전제되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정 대표와 심 대표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관철해야 한다고 한목소리로 촉구했습니다.

마지막으로 발언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국회에도 일본 수출규제 관련 대책 특위를 만들어 초당적인 대응을 해나가자고 강조했습니다.

또 추경, 국회 방북단 편성 등을 조속히 해나가자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