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찾은 美 스틸웰…한일 갈등·한미 동맹 발언 '주목'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19.07.17 12: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스틸웰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가 오늘(17일) 외교부에서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을 만났습니다. 오후에는 강경화 장관도 만나는데 한일 갈등, 한미동맹 등 현안과 관련해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 주목됩니다.

김혜영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 방한한 데이비드 스틸웰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가 오늘 오전 외교부 청사를 찾았습니다.

일본이 한국에 추가 보복조치를 취하는 게 정당하다고 생각하느냐는 취재진 질의엔 즉답을 피했습니다.

[데이비드 스틸웰/美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 (김현종) 안보실 차장과 만남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좋은 대화 상대인 것 같고, 따라서 좋은 만남이 될 겁니다.]

외교부로 스틸웰 차관보를 만나러 온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한일 갈등 관련 미국의 적극적 역할을 요구할 계획은 없다고 했습니다.

[김현종/靑 국가안보실 2차장 : 우리 입장을 전달하는 게 중요하지 무슨 (미국에) 부탁을 하는 게 중요한 게 아니거든요.]

스틸웰 차관보는 이도훈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에 이어 오후엔 윤순구 차관보, 강경화 장관을 잇따라 만난 뒤 약식 회견을 할 예정입니다.

최근 고조되는 한일 갈등과 관련해 어떤 메시지를 낼지 관심인데, 한일 갈등 악화를 막기 위해 '관여'하겠다는 선의 기존 입장을 재확인할지 주목됩니다.

또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협상 문제나 호르무즈 해협 관련 한국의 연합체 참여를 요청할 거란 관측도 나옵니다.